이낙연, ‘롱리스트’ 언급 김상조에 “너무 많은 말 해”

[아이뉴스24 윤채나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10일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와 관련,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이른바 규제 예상 ‘롱리스트’를 확보하고 있다고 말한 데 대해 “정책실장으로서 너무 많은 말을 하고 있다고 판단했다”고 꼬집었다.

이 총리는 이날 오후 국회 본회의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 김 실장이 최근 일본의 규제 대상에 오를 수 잇는 부품 리스트를 확보하고 있으며 이 가운데 가장 핵심적인 3개 부품을 일본이 규제한 것이라는 취지로 말한 점을 비판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10일 국회 본회의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했다.

이 총리는 지난해 10월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 이후 일본의 무역 보복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총리실 산하 태스크포스(TF)를 꾸려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김 실장이 언급한 ‘롱리스트’에 대해서도 산업TF에서 살폈다고 했다.

이 총리는 “대법원 판결이 나온 직후 업계와 일본 측 동향에 대해 여러 가지 판단, 징후들을 공유해 왔다”며 “관련 기업들도 그때부터 준비해 왔지만 문제가 된 소재들이 보관성에 제약이 있어 다량의 재고를 확보해봐야 한계가 있다는 어려움도 있었다”고 했다.

이 총리는 김기선 자유한국당 의원이 정부가 일본과의 ‘경제전쟁’을 촉발했다고 비판하자 “동의하기 어렵다”고 반박했다. 그는 “이번 일에 대해서는 외교적 해결을 위한 노력을 하고 있고, 중장기적으로는 부품·소재·장비 산업의 획기적 육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inews24.com

▶네이버 채널에서 ‘아이뉴스24’를 구독해주세요.

▶아이뉴스TV에서 부동산 고수를 만나보세요.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