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런 공동선두’ 최정 “로맥과 선의의 경쟁, 서로에게 긍정적 영향”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SK 와이번스 최정이 홈런포를 가동하며 팀의 2연승을 이끌었다.

최정은 12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KT 위즈와의 경기에 3번타자 3루수로 선발출전했다.

최정의 방망이는 1회 첫 타석부터 뜨거웠다. 팀이 0-0으로 맞선 1회초 무사 1·2루에서 KT 선발투수 금민철을 상대로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3점 홈런을 쏘아 올리며 단숨에 스코어를 3-0으로 만들었다.

최정은 이 홈런으로 시즌 15번째 아치를 그리면서 팀 동료 제이미 로맥과 함께 리그 홈런 부문 공동 선두로 도약했다.

[사진=이영훈기자]

SK는 최정의 홈런포를 앞세워 KT를 제압하고 2연승 질주와 함께 주중 3연전 위닝 시리즈를 확보했다.

최정은 경기 후 “오늘은 내 홈런보다 팽팽한 접전 속에 경기 후반까지 타자들이 집중력을 잃지 않고 추가점을 내준 덕분에 승리한 것 같다”며 “홈런 상황은 삼진만 당하지 말자는 생각으로 맞추는데 집중했는데 좋은 타이밍에 스윙이 이뤄지면서 홈런을 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최정은 이어 “홈런왕에 대해서는 나도, 로맥도 크게 의식하지 않는다”며 “팀 내에서 선의의 경쟁을 펼치면서 서로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는 부분은 기쁘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염경엽 SK 감독도 “최정의 결승 3점 홈런으로 분위기를 우리 쪽으로 가져올 수 있었다”며 만족감을 나타냈다.

수원=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네이버 채널에서 ‘아이뉴스24’를 구독해주세요.

▶아이뉴스TV에서 부동산 고수를 만나보세요.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