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안84 또…이번엔 인종차별·생산직 노동자 비하 ‘논란’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인기 웹툰작가 기안84(본명 김희민)가 인종차별과 생산직 노동자들을 비하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최근 자신의 만화 ‘복학왕’에서 장애인을 비하했다는 논란에 휩싸이며 사과한 지 닷새 만에 또 네티즌들의 구설수에 올랐다.

15일 복수의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 따르면, 지난 14일 연재한 웹툰 복학왕 249화(세미나 2)의 한 장면을 둘러싸고 논란이 불거졌다.

[네이버 웹툰 캡처]

해당 웹툰에 등장한 외국인 노동자는 세미나 장소로 제공된 더러운 숙소를 보고 “너무 근사하다. 캅”, “세미나 온 게 어디냐. 평생 다니고 싶다” 등의 말을 연발한다.

또 세미나에 온 회사 대표가 잠옷 바람으로 무대에 나와 “내 비전도 없는데 남의 비전을 어떻게 챙기냐”고 말하거나 축하공연 순서로 회사가 음악 프로그램 시청 시간을 준비하는 모습 등이 생산직 회사를 지나치게 비하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해당 만화를 접한 일부 네티즌들은 “노골적으로 인종차별을 했다. 동남아에서 우리나라로 온 외국인 노동자들이 이 만화를 보는 일이 없길 바란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논란이 몇 번째인지 모르겠다. 최소한 어떠한 소재를 가지고 캐릭터 설정을 하거나 스토리의 흐름을 짤 때는 그 소재를 완벽히 이해하고, 조사하고, 공부하며 그리는 것이 맞다고 본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또 다른 네티즌들은 “만화는 만화로만 봐라”, “하나 하나 신경 쓰다보면 창작물이 나오기 어렵다”며 해당 만화에 별 문제가 없다고 주장했다.

앞서 기안84는 지난 7일 올린 웹툰 복학왕 248화(세미나1)에서 청각장애를 가진 여성이 어눌한 발음으로 말을 하는 모습을 그려 전국 장애인차별철폐연대의 항의를 받았다.

논란이 커지자 기안84는 “이번 원고에 많은 분들이 불쾌하실 수 있는 표현이 있었던 점에 사과드린다”는 내용의 사과문을 게재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한중일 고수 총출동 미디어커머스 쇼 2019

▶미디어커머스쇼 2019 소문내고 무료로 보세요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