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퇴진론’ 재점화…바른미래 다시 격랑 속으로

[아이뉴스24 윤채나 기자] 오신환 신임 원내대표 당선을 두고 바른미래당 내부가 또 한 번 술렁이고 있다. 오 원내대표가 경선 과정에서 손학규 대표 등 지도부 퇴진을 전면에 내세웠기 때문이다. 김관영 전 원내대표가 물러나면서 가까스로 봉합한 내분이 다시 터져나올 조짐이다.

바른미래당은 15일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원내대표 경선을 진행했다. 출마 선언 때부터 손 대표 등 지도부 퇴진을 주장한 오 원내대표와 혁신위원회 구성을 대안으로 제시한 김성식 의원이 맞붙었다.

애초 당 안팎에서는 김 의원의 승리가 점쳐졌었다. 4·3 보궐선거 참패,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 논란 등으로 불거진 내분에 마침표를 찍어야 한다는 여론이 강한 것처럼 비쳐졌다. 한때 당 화합을 위해 김 의원을 원내대표로 추대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왔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신임 원내대표와 손학규 대표·김관영 원내대표의 표정이 엇갈리고 있다.

그러나 투표 결과는 오 원내대표의 승리였다. 개표를 온전히 마치지도 않은 상태에서 오 원내대표가 과반을 득표했다. 의원 대다수가 체제 안정이 아닌 변화를 택한 것이다. 예상 밖 결과에 의원들 사이에서는 놀라움의 탄성이 흘러나왔다.

오 원내대표와 손 대표, 김 전 원내대표의 기념촬영에서도 복잡한 심경이 읽혔다. 시선을 떨어뜨린 손 대표, 일그러진 표정의 김 전 원내대표와 미소 띤 오 원내대표가 대비되면서 향후 당의 운명을 예고하는 듯 했다.

당장 손 대표는 가까스로 진화한 사퇴론에 또 한 번 내몰리게 됐다. 오 원내대표는 조만간 손 대표와 만나 퇴진을 설득하겠다고 했다. 사퇴론을 주도해 온 안철수계·유승민계도 다시 목소리를 낼 가능성이 높다. 결국 바른미래당은 갈등의 소용돌이를 벗어날 수 없게 된 셈이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inews24.com

▶한중일 고수 총출동 미디어커머스 쇼 2019

▶미디어커머스쇼 2019 소문내고 무료로 보세요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