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형사인데…” 경찰관 사칭해 조건만남 여성 성폭행한 20대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경찰관을 사칭해 조건만남에 나온 10대 여성을 성폭행한 20대 남성이 붙잡혔다.

15일 광주 북부경찰서는 10대 여성을 협박, 성폭행한 혐의(강간 등)로 양모씨(28·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 로고. [뉴시스]

양씨는 지난달 29일 오후 7시 10분쯤 광주 북구의 한 주차장 차 안에서 양A(19)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채팅 애플리케이션으로 만난 A양에게 “북구서 형사인데 성매매 단속 중”이라고 속인 뒤 봐달라고 사정하는 A양을 성폭행했다.

이후 그는 A양에게 돈을 요구하며 협박을 일삼았다. 양씨는 지난 1일 모바일메신저로 A양에게 “처벌받기 싫으면 50만원을 입금하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A양은 돈을 마련하지 못해 실제로 송금하지는 않았다.

양씨는 경찰 조사에서 “강력반 형사를 사칭했다. 단속을 봐주는 대가로 성폭행을 하고, 금품을 빼앗으려 했다”고 진술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한중일 고수 총출동 미디어커머스 쇼 2019

▶미디어커머스쇼 2019 소문내고 무료로 보세요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