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내대표 된 오신환, ‘손학규 퇴진’ 직접 설득한다

[아이뉴스24 윤채나 기자] 오신환 바른미래당 신임 원내대표가 취임 일성으로 지도부 퇴진을 언급했다. 특히 오 원내대표는 조만간 손학규 대표를 만나 설득한다는 방침이어서 주목된다.

오 원내대표는 15일 의원총회에서 새 원내사령탑에 선출된 직후 기자간담회를 갖고 “변화의 첫걸음은 현 지도부 체제 전환”이라며 “시간이 많지 않다. 빠른 시일 내에 의원 워크숍을 개최, 총의를 모을 것이고 그 전에 손 대표를 찾아뵙고 충언을 말씀드릴 생각”이라고 말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신임 원내대표가 손학규 대표와 만나 사퇴를 설득하겠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이번 경선에서 지도부 퇴진을 전면에 내세워 현 지도체제 유지를 주장한 김성식 의원을 눌렀다. 소속 의원 대다수가 지도부 퇴진에 힘을 실었다는 해석이 가능한 대목이다.

오 원내대표는 “이번 경선의 판단 기준은 손 대표 퇴진 여부였다”며 “오늘 결정에 대해 손 대표도 무겁게 받아들일 것”이라고 말했다.

‘포스트 손학규’ 체제에 대해선 “결정된 것 없다”며 “혁신위원회,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제3의 방법 등 모든 의견을 조율해 지혜를 모으겠다”고 했다.

한편 오 원내대표는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과 관련,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나 검·경 수사권 조정 모두 여야가 합의할 수 있도록 중심에서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inews24.com

▶한중일 고수 총출동 미디어커머스 쇼 2019

▶미디어커머스쇼 2019 소문내고 무료로 보세요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