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서 30대 여성이 상가 침입→소화기 난동 후 나체로 도주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부산의 한 상가 건물에서 30대로 추정되는 여성이 소화기로 난동을 부린 뒤 알몸으로 달아나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30일 부산진경찰서에 따르면 여성 A씨는 지난 27일 0시 20분쯤 부산진구 당감동에 있는 건물에서 알몸 상태로 소화기를 마구 뿌린 후 달아났다.

부산 나체 여성 소화기 난동. [KNN 방송화면 캡처]

CCTV에 포착된 A씨는 1층에 있는 마트로 들어와 계단을 통해 건물로 들어왔고, 건물 3층에 있는 화재경보기를 부수고 비상계단에 있던 소화기를 들고 난사했다.

A씨는 분말 소화기를 뿌리다 계단을 통해 내려와 건물 밖으로 나갔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건물에 들어올 때는 옷을 입은 상태였으나 5층 옥상에 옷과 신발을 벗어 놓은 채 나간 것으로 나타났다. 이후 건물과 가까이 있는 지하철역 방향으로 달아났다.

사건이 발생한 지 3일이 지났지만 아직 A 씨의 인적사항과 난동 원인을 파악하지 못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인근 CCTV와 목격자 진술을 토대로 A 씨의 행방을 쫓고 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네이버 채널에서 ‘아이뉴스24’를 구독해주세요.

▶아이뉴스TV에서 부동산 고수를 만나보세요.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