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델 성추행 혐의’ 사진작가 로타, 징역 1년 구형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여성 모델을 강제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사진작가 로타에게 검찰이 징역 1년을 구형했다.

18일 검찰은 서울서부지법 형사6단독 이은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로타의 공판기일에서 이 같이 구형했다.

로타는 2013년 6월 모델 A씨(26)를 촬영하는 도중 휴식시간에 동의 없이 신체 부위를 만지는 등 추행한 혐의(강제추행)를 받고 있다.

모델 성추행 혐의를 받고 있는 사진작가 로타. [로타 SNS]

검찰은 “피고인은 피해자가 허위 진술을 하고 있다고 주장하나, A씨의 진술은 명백하고 구체성이 있다”며 “피고인은 분위기에 따라 행동했다고 주장하지만 사진의 객체가 되는 피해자 입장에서는 피고인에게 적극적으로 대항하기 어려운 상황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피고인은 범행을 부인하고 반성하지 않고 있다”며 최씨에게 징역 1년과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 신상정보 고지 명령을 내려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로타 측 변호인은 “로타는 A씨가 거부 의사를 보이자마자 신체 접촉을 중단했고 욕설이나 물리력을 사용하지 않은 점도 강제력이 있었다고 보기 어렵다”며 “A씨는 사건 이후에도 여러 차례 최씨와 만나는 등 주장에 신빙성이 없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로타 측은 “합의 하에 신체 접촉을 했다”면서도 “피해자가 불편해하는 점이 있다면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로타의 선고 공판은 다음 달 17일 오전 10시에 열린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네이버 채널에서 ‘아이뉴스24’를 구독해주세요.

▶디지털 마케팅의 미래 – 아이포럼 2019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