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산다’ 윤균상, 친구들에 한상차림…역시 맛다시·마라소스

[아이뉴스24 김세희 기자] ‘나 혼자 산다’ 윤균상이 맛다시와 마라소스로 요리솜씨를 뽐냈다.

지난 8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배우 윤균상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윤균상은 드라마 ‘역적’에 함께 출연하며 친해진 이준혁과 심희섭을 만나 취미생활에 대한 얘기를 나눴다.

평소 밀리터리 덕후인 이준혁은 가방에서 다양한 총과 전투식량을 꺼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전투식량은 오랜만에 먹으면 진짜 맛있다”며 “촬영장에서 뜨거운 물만 있으면 부어먹을 수 있다”고 적극 추천했다.

심희섭이 “맛이 궁금하긴 하다”고 하자 이준혁은 “이것도 있다. 이게 진짜 맛있다”며 맛다시를 꺼냈다.

윤균상은 “그건 (제대하고) 나와서도 많이 사먹었다”며 “정말 맛있다”고 거들었다.

스튜디오에 있던 박나래가 “먹어보고 싶다. 무슨 맛이냐”고 묻자 전현무는 “민간에 없는 맛”이라고 궁금증을 자아냈다.

‘나 혼자 산다’ 윤균상 [MBC]

윤균상은 이준혁이 준 맛다시를 가지고 집에 돌아와 친구들을 위한 요리를 준비했다. 여러 음식을 준비하다가 찌개에 뭔가를 넣는 모습이 나오자 스튜디오가 술렁였다.

찌개에 무엇을 넣었느냐는 질문에 윤균상은 “시중에 파는 마라소스로 마라 부대찌개를 만든다”고 밝혔다.

그는 “어묵, 햄, 소시지를 끓여서 마라소스를 넣으면 얼큰하고 안주로 먹기 좋다”며 “마라소스가 요리에 접근하기가 쉽더라”고 덧붙였다.

이날 윤균상의 친구들은 마라소스와 맛다시로 요리한 음식을 맛있게 먹어 웃음을 안겼다.

김세희기자 ksh1004@inews24.com

▶네이버 채널에서 ‘아이뉴스24’를 구독해주세요.

▶디지털 마케팅의 미래 – 아이포럼 2019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